빛나는 가야 역사. 다라국을 만나다.

삼가고분(M2호분)

2009년 동서문물연구원에서 실시한 합천 쌍백-산청 생비량 국도 확장 구간 내 발굴조사를 통해 축조과정과 성격이 밝혀지게 되었다.

봉분 안에 돌덧널무덤이 서로 잇닿아 만들어졌거나 겹쳐서 만들어진 삼국시대 대형 봉토분으로 토기류와 철기류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었다.

토기류는 경남 서남부지역 토기, 고령·합천식 토기, 신라식의 토기 등을 껴묻었으며 대체로 6세기 전반에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. 재갈과 발걸이, 장식 이음새, 말갖춤과 큰 칼 등의 철기 유물도 출토되는데, 이를 통해 상당한 세력의 정치집단의 존재를 짐작할 수 있다.

삼가 M2호분을 비롯한 고총고분을 축조했던 삼가지역 지배자집단은 옥전고분군에 버금가는 세력을 가진 정치집단으로 삼가에 또 하나의 강력한 가야세력이 존재했음을 보여 준다.

삼가고분
  • M2호분 재현
  • 삼가고분(M2호분 재현)
  • 다양한 형태의 삼가고분
  • 삼가고M2호분 재현